추신수 '학폭 안우진' 옹호→ 안영명 "과감한 발언, 진짜 선배" 여론 싸늘

작성자 정보

컨텐츠 정보

본문

16746017290245.jpg 키움 히어로즈 안우진 사진=연합뉴스

안우진은 지난 시즌 30경기 등판, 15승 8패 평균자책점 2.11의 화려한 성적, 생애 첫 골든글러브 수상까지, KBO 리그최고의 투수임을 증명했다.

다만 실력이 월등하다고 해서 그를 두둔할 수 없다. 학교 폭력을 행사한 것은 사실이기 때문이다. 

안우진은 휘문고 시절야구부 후배에게 폭력을 가해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로부터 징계 받아 아시안게임을 비롯한 대한체육회에 관련된 대회 출전을 할 수 없는 상태다.

WBC의 경우 메이저리그 사무국이 주도하기에 참가할 기회가 있었다. 

하지만 이 역시 대표팀 선수를 선발하는 기술위원회에서 부정적인 여론을 고려해 결국 안우진을 제외했다.

기사제공  MHN스포츠

관련자료

댓글 0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전체 273 / 1 페이지
RSS
번호
제목
이름

스포츠

최근글


새댓글


알림 0